LATEST NEWS

최신소식

우리의 발전으로
항상 새롭게

류현진, 6일 볼티모어전서 첫 시범경기 등판 유력

베일에 싸였던 에이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등판 일정이 드러났다. 캐나다 '토론토 선'의 롭 롱리는 3월 4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류현진이 6일 열리는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투수로 나선다고 전했다. 이날 경기는 토론토의 홈구장인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다. 당초 류현진은 같은 지구 팀인 볼티모어나 뉴욕 양키스를 피해 등판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예상을 뒤엎고 볼티모어전에 나서게 된 것이다. 류현진은 캠프 합류 후 지난달 25일과 이달 1일 각각 불펜 피칭과 라이브 피칭을 진행했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류현진은 계획을 갖고 있다. 그는 등판 준비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고 있고 계획에 매우 집중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류현진이 시즌을 잘 준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볼티모어는 올 시즌을 앞두고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은 맷 하비를 선발로 내세웠다. 역시 시범경기 첫 등판인 하비는 이날 호투를 펼쳐야 메이저리그 로스터에 진입할 수 있는만큼 전력투구를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자세히 보기

04th

2021.03

04th

2021.03

JDS·오브레임, UFC에서 방출…베테랑 정리해고 가속화

전 UFC 헤비급 챔피언 주니어 도스 산토스(37, 브라질)와 헤비급 타이틀 도전자 알리스타 오브레임(40, 네덜란드)이 UFC에서 방출됐다.도스 산토스는 2008년 10월부터 약 12년 동안, 오브레임은 2011년 12월부터 약 9년 동안 계속했던 UFC 경쟁을 끝마친다.도스 산토스는 4일(이하 한국 시간) 인스타그램으로 "12년 동안 고마웠다. UFC에서 타이틀을 따내고 지킨 건 내 인생 엄청난 영광이었다. 나와 싸웠던 모든 상대들에게 감사하다. 잠시 시간을 갖고 다음 그림을 그리겠다"고 밝혔다.오브레임은 직접 이렇다 할 말을 남기지 않고 있다. MMA 파이팅, MMA 정키 등 종합격투기 뉴스 사이트들은 정보에 정통한 관계자에게 확인을 받은 사실이라며 오브레임의 계약 해지를 기사화했다.도스 산토스는 2011년 11월 케인 벨라스케즈를 KO로 이기고 UFC 챔피언이 됐다. 2012년 5월 프랭크 미어를 TKO로 꺾고 타이틀 1차 방어에 성공했다.2012년 5월 벨라스케즈에게 져 타이틀을 빼앗긴 뒤에는 승패를 반복했다. 최근 4경기에선 프란시스 은가누·커티스 블레이즈·자이르지뉴 로젠스트루이크·시릴 가네에게 모두 TKO로 졌다.UFC 데뷔 후 9연승을 포함해 옥타곤 전적은 15승 8패(총 전적 21승 9패)다.오브레임은 2011년 12월 UFC 데뷔전에서 브록 레스너를 TKO로 눕혀 강렬한 인상을 남겼으나, 곧 약물검사 양성반응으로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돌아온 오브레임은 근육이 빠지고 파워가 예전 같지 않았다. 안토니오 실바와 트래비스 브라운에게 KO로 져 망신을 당했다.오브레임은 이 위기를 잘 헤쳐 나갔다. 상대를 거친 타격 압박으로 끝내는 파워형 스트라이커에서 포인트 싸움을 하는 전략형 스트라이커로 스타일을 180도 바꿨다. 마크 헌트·파브리시우 베우둠 등 강자를 꺾는 등 톱10 안에서 경쟁을 이어 갔다.은퇴 전 마지막으로 UFC 타이틀에 도전하겠다는 의지를 불태웠지만, 지난달 7일 알렉산더 볼코프에게 TKO패 하면서 그 꿈이 수포로 돌아갔다. 옥타곤에서 전적 12승 8패(총 전적 47승 19패)를 남겼다.UFC는 지난해부터 몸값이 높은 베테랑 파이터들을 내보내고 있다. 앤더슨 실바, 요엘 로메로 등과 계약을 해지했다. 도스 산토스와 오브레임의 방출도 새로운 얼굴을 발굴해 세대교체를 진행하겠다는 의지로 해석할 수 있다.

자세히 보기

04th

2021.03

13 minutes of applause for the deceased

A round of applause echoed in memory. AS Roma beat Italy's Serie A 25th round ACF Fiorentina 2-1 in the 2020/21 season at Artemio Frankie in Florence, Tuscany, Italy on the 4th (Korea time). Roma won their first three league games and Fiorentina lost their second consecutive league title. Roma midfielder Amadou Diawara kicked the ball out of the touchline at 12 minutes and 30 seconds in the first half of the day. It was a natural action for defense, not artificial at all.However, after the ball went out to the touchline, everyone, including 22 players, stopped what they were doing for a while. After 30 seconds, players from both teams applauded for 30 seconds in the 13th minute of the game. On the electronic display, the face of the late David Astori was seen.The late Astori was a centre-back of Italian nationality born in 1987. He was also a talented member of the Italian national team. He was a player who received the popularity of his teammates, seniors and juniors due to his generous personality. He died suddenly on the day of 2018. His cause of death was reported to be heart disease through multiple media. At that time, those who knew him had a hard time enduring sorrow. I couldn't accept the death of my precious Astory. Time passed and became the third anniversary of the late Astory. Although there may be differences in degree, the sadness of his absence remains. Many people do not reveal their sadness, but their feelings remain. On the same day, Serie A's relay camera showed Fiorentina captain Hermann Pecela's armband just before kick-off. DA13. It says Davide Astori 13. It means the name and back number of the deceased. Although Serie A had to unify the captain's armband, it was designed and worn earnestly. Pechela, who has also worked as a center back with the deceased, is always in memory of the late Astori whenever he scores, and even in the 13th minute of applause, his face was filled with solemnity. Roma and Fiorentina were both teams where the deceased had been, so the players had different feelings. The 13 minutes of applause expressed the feelings of the two teams. After such a short memorial event, the two teams entered the world of victory again. The two teams exchanged a total of three goals in the second half, and the game ended 2-1. Life and death are sometimes fleeting, and the sorrow of losing a precious one is indescribable. The applause of the 13 minutes made me think a lot not only of fans who loved the deceased but also of those who were not meant to be.

자세히 보기

04th

2021.03

'캉요미'에 푹 빠졌던 투헬...캉테, "5년전 PSG서 러브콜"

첼시의 미드필더 은골로 캉테가 과거 파리 생제르맹의 감독을 맡고 있던 토마스 투헬 감독의 제안을 거절한 이유를 밝혔다.캉테는 프랑스 출신 미드필더로 프리미어리그서 가장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은 선수 중 한 명이다. 엄청한 활동량과 볼 커팅능력으로 중원을 휩쓸었고 2015-16시즌 레스터시티의 동화 우승 주역이 됐다.곧이어 다음 시즌에는 첼시로 이적해 커리어를 이어갔다. 이적료 3200만 파운드(약 502억 원)에 5년 계약을 체결했다. 첼시에서는 더욱 뛰어난 모습을 보여주며 첫 시즌 만에 리그 우승에 기여했고 프리미어리그 올해의 선수상을 비롯해 PFA 올해의 선수상, FWA 올해의 선수상 등 개인 트로피도 휩쓸었다.당시 PSG의 러브콜을 받았던 캉테다. 현재 첼시를 지휘하고 있는 토마스 투헬 감독이 PSG를 이끌 당시 캉테를 노렸다. 그러나 캉테는 잔류를 선언했고 첼시와 함께 우승컵을 들어올렸다.캉테는 최근 PSG로 이적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첼시 공식 채널을 통해 "그 시기는 안토니오 콘테 감독과 10연승을 달리고 있었다. 매우 자신감 있게 경기에 나섰고 팀 경기력도 좋았다. 상대를 지배했고 경기에서 이겼다. 나 또한 경기장에서 매우 좋다고 느꼈고 아름다운 시간이었다"고 밝혔다.이어 "투헬 감독이 PSG에 있던 시절 접촉이 있었다. 그러나 내가 원했던 것이 아니었다. 나는 첼시에서 행복했고, 여기 남았다. 아직 투헬 감독와 이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진 않다"고 덧붙였다.

자세히 보기

04th

2021.03

"Harden Triple-Double" Brooklyn.

Brooklyn beat Houston lightly. The Brooklyn Nets won 132-114 against the Houston Rockets in the 2020-2021 NBA regular season at the Houston Toyota Center on the 4th (Korean time). Brooklyn won the team with James Harden scoring 29 points, 10 rebounds, and 14 assists, including four three-point shots. Kyrie Irving also did his part with 24 points, 5 rebounds, and 6 assists. Houston led the team's offense with John Wall, who scored 36 points, and Victor Oladipo, who scored 33 points, but it was not enough to prevent the team from losing. The first quarter was rather tight. Brooklyn slowed down early in the game after a three-point shot from Sterling Brown and Wall. However, Brooklyn, who brought the flow with Bruce Brown's consecutive goals, took the lead as Harden and Irving began to show their presence little by little. Brooklyn took a 30-27 lead in the first half.From the second quarter, the score gap began to widen little by little. Brooklyn, who had maintained a gap with the performance of the bench members, took a double-digit lead with a three-point shot by Joe Harris' jumper and Harden. Brooklyn, who had an even scoring distribution and dug into the opponent's defense, finished the first half with a 67-54 lead. In the third quarter, Brooklyn launched an onslaught to widen the lead. Houston did not easily back down. Oladipo and Wall did their best to prevent the gap from widening. However, Brooklyn, who raised the mood with Landry Shamit and Irving's outer cannon in the second half of the quarter, finished the third quarter with a 101-85.Brooklyn continued its offensive in the fourth quarter. Brooklyn, who started the fourth quarter pleasantly with Nicholas Claxton's dunk, completely defeated Harden's willingness to pursue with two three-point shots. The rest of the time was Garbage Time, and Brooklyn took the victory leisurely victory.*Final results*Houston 114-132 Brooklyn.*Both teams record key players*BrooklynJames Harden, 29 points, 10 rebounds, 14 assists.Kyrie Irving 24 points, 5 rebounds, 6 assists.Joe Harris, 19 points. Four three-pointers.HoustonJohn, 36 points per month. 5 assists. 5 3-pointers.Victor Oladipo 33 points, 7 rebounds, 5 3-pointers.Jaysion Tate 12 points 10 rebounds

자세히 보기

더 많은 정보 불러오기